UPDATED. 2021-07-23 16:19 (금)
과기정통부, 2021년 데이터 바우처 2580개 수요기업 선정… 1230억원 지원
과기정통부, 2021년 데이터 바우처 2580개 수요기업 선정… 1230억원 지원
  • 박은혜 기자
  • 승인 2021.05.2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 구조도.(자료=과기정통부)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 구조도.(자료=과기정통부)

과기정통부는 24일 ’2021년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의 수요기업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데이터 바우처 사업은 데이터 활용 비즈니스 및 제품·서비스 개발이 필요한 기업에게 바우처 형식의 구매·가공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예산 1230억원을 투입해 구매 1200건, 일반가공 480건, AI가공 900건 총 2580개의 기업·기관을 지원한다.

일반부문과 사회현안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된 데이터 바우처 수요기업 공모는 구매 2207건, 일반가공 1295건, AI가공 2677건 총 6179건이 접수되어 2.4:1의 경쟁률을 보였다.

수요기업 선정결과 산업분야별 비중은 ICT가 아닌 기업의 신청 건수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로 제조(22.4%), 유통(11.4%), 문화(8.7%), 통신(8.6%), 교육(3.9%) 등 5개 산업분야가 전체 선정건수의 55%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지역별 비중은, 작년의 경우 총 2040건 중 수도권 1,472건 72.2%, 비수도권 568건 27.8%에서 올해는 2580건 중 수도권 1724건 66.8%, 비수도권 856건 33.2%으로 전년대비 비수도권의 선정 비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다양한 분야에서 데이터 활용을 통한 변화와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정부부처의 전문분야 협력을 13개에서 행안부, 문화부, 국토부, 중기부, 산업부, 농림부, 해수부, 교육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보건복지부, 기상청, 산림청, 금융위, 식약처 등 15개 부처로 확대됐다

과기정통부는 지역의 데이터 활용 역량을 균형 있게 향상시키기 위해 대전, 대구, 부산, 광주, 제주 등 지자체와 협력하여 다양한 지역기업 대상 수요발굴을 추진하였으며, 향후, 지역거점별 주력산업과 연계하여 지역별 대표성과를 발굴하고 지역 중소기업의 참여율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데이터 바우처는 국민 생활 밀접분야와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데이터 활용 저변을 확대하고, 기업의 생산량 증대와 새로운 시장창출 등 데이터 활용에 따른 가시적 효과를 창출하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작년에는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폐기물의 색상과 오염도 등을 자동 인식하는 폐기물 인식·분류 시스템을 개발하고, 인공지능 기반 물류 자동화 서비스 기술을 고도화하는 등 대표적 과제를 통해 작업 속도의 획기적 향상, 물류비용 절감과 생산성 제고 등 국민과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거두었다.

올해는 스쿨존 내 사각지대에서 어린이를 인식하여 경고 알림을 제공할 수 있는 ‘인공지능 어린이 보호 알림이 속도 표출 신호등‘, 영유아 질병을 비대면으로 조기에 신속히 진단할 수 있는 ’영유아 건강신호등 챗봇 서비스‘ 등 국민 편익이 높은 과제를 선정하여 지원한다.

아울러, 전기차 충전 정보와 캠핑관련 정보를 지도 기반으로 시각화하여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서비스, 혼합현실(MR)을 활용한 디지털 모델하우스, 인공지능을 활용한 개인 맞춤형 패션 추천 등 데이터 기반 혁신적이고 새로운 서비스 창출 과제도 구현해나갈 계획이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