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7 13:57 (목)
공공기관, 공공조달시장 중기제품 구매목표 113.4조원… ‘사상 최대’
공공기관, 공공조달시장 중기제품 구매목표 113.4조원… ‘사상 최대’
  • 박은혜 기자
  • 승인 2021.04.2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공기업 등 849개 공공기관의 중소기업 제품 구매목표가 올해 113.4조원으로 역대 최대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목표 103.4조원 대비 10조원 증가한 수치로, 2006년 제도 시행 이래 최고 수치다.

27일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1년도 중소기업제품 공공구매목표(안)’이 심의·의결됐다고 중기부는 밝혔다.

중소기업제품 구매목표제도는 공공재원이 투입되는 조달시장에서 중소기업제품, 기술개발제품, 여성기업·장애인기업·창업기업 제품의 의무구매 비율을 법으로 정해서 구매 증대로 중소기업의 판로를 지원하는 제도다.

판로지원법에 따라 중소기업제품을 총 구매액의 50% 이상 의무 구매해야 하며, 기술개발제품은 중기제품 중 물품 구매액의 15%를 구매해야 한다. 또한, 여성기업법에 따라 여성기업제품의 경우 물품·용역은 구매총액의 5% 이상 공사는 3% 이상 구매해야 한다. 장애인기업제품은 총 구매액의 1% 이상, 창업기업제품은 총 구매액의 8% 이상 되어야 한다.

대상 공공기관이 점차 늘고 있다. ‘18년 836개 기관에서 올해에는 13개 증가한 849개로 늘었으며, 50% 이상 돼야하는 중소기업제품 법정 의무구매 비율 미달 기관이 지난해 17개에서 올해 9개로 줄었다. 중소기업제품 법정 의무구매 준수율은 99%로 849개중 840개 기관이 준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부는 창업기업의 공공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창업기업제품 법정 의무구매 비율을 총구매액의 8% 이상되도록 하는 제도가 올해부터 시행한다.

주요 중소기업 제품별 구매목표를 살펴보면, 기술개발제품은 2020년도 계획 4.9조원 대비 0.9조원 증가한 5.8조원으로 전체 중소기업물품 구매액 36.6조원의 15.9% 수준이며, 여성기업제품은 전체 구매계획 145.4조원의 7.2%인 10.5조원, 장애인기업제품은 1.4%인 2.1조원으로 나타났다.

창업기업제품은 전체 구매계획 145.4조원의 8.1%인 11.7조원으로 나타났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