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8 11:52 (화)
한국파스퇴르연구소- GC녹십자의료재단, 감염병 연구 업무협약 체결
한국파스퇴르연구소- GC녹십자의료재단, 감염병 연구 업무협약 체결
  • 이민호 기자
  • 승인 2021.04.15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의료재단 이은희 이사장(왼쪽)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지영미 소장이 14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사진=한국파스퇴르연구소 제공)
GC녹십자의료재단 이은희 이사장(왼쪽)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지영미 소장이 14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사진=한국파스퇴르연구소 제공)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GC녹십자의료재단은 14일 경기도 판교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감염병 연구 분야 상호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지영미 소장과 차영주 생물자원은행장, GC녹십자의료재단의 이은희 이사장과 이미나 진단검사의학 부원장, 이규택 실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감염병 연구 협력에 관한 폭넓은 의견을 교환하고,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이미지 기반 초고속·대용량 스크리닝 플랫폼 등 첨단 신약개발 연구시설을 둘러봤다.

이번 협약을 통해 감염병 연구 발전을 목표로 GC녹십자의료재단의 임상검사 분야의 탁월한 인적·기술적 전문성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선도적인 신약개발 연구 역량·인프라를 접목하는 다양한 협력이 추진될 예정이다. 양 기관은 공동연구 사업 발굴 및 수행, 학술정보 교류의 촉진, 국제적 기준의 생물소재 개발, 전문인력간 네트워킹 활성화 등에 중점 협력하기로 했다.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은 "세계적 수준의 임상검사 전문 의료기관인 GC녹십자의료재단과 연구협력을 위한 초석을 마련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GC녹십자의료재단의 풍부한 임상 자원과 경험을 바탕으로 감염병 연구모델을 다각화하고 신약개발 스크리닝 기술을 보다 확장시키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이은희 GC녹십자의료재단 이사장은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훌륭한 연구진과 협력해 B형 간염 등의 기존 감염병 뿐만 아니라 신종 감염병에 대비할 수 있도록 녹십자의료재단 의료진의 연구역량을 증가시키고 새로운 바이오마커(Biomarker) 개발 및 실용화로 국민 건강 향상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