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5-24 18:34 (금)
"앞으로 2~3년 골든타임 대비 위해 '중국 활용법' 필요"
"앞으로 2~3년 골든타임 대비 위해 '중국 활용법' 필요"
  • 박정은 기자
  • 승인 2019.03.15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서울 세종호텔에서 세종대와 세종연구원이 공동주최한 세종포럼에서 강연하고 있는 양평섭 KIEP 세계지역연구센터 소장.(사진=세종대)

“향후 2~3년 골든타임에 대비하기 위해 ‘중국 활용법’이 필요한 시점이다. 새로운 변화를 활용하기 위한 길을 찾아낸다면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질 것”

양평섭 KIEP 세계지역연구센터 소장은 14일 서울 세종호텔에서 세종대학교와 세종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한 ‘중국의 부상과 미중 무역마찰: 배경, 전망, 우리의 대응과제’주제의 세종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양평섭 소장은 “최근 중국은 경제강국으로 발돋움하며 기존 한국과의 보완적 협력자에서 경제적 협력자로 변모하고 있다. 중국은 기존 제조대국에서 제조강국, 기술강국으로 빠르게 전환중이다”며 “2017년 중국은 세계 2위의 연구개발 투자국인 동시에 국제특허 출원국이었다. 2020년에는 두 분야 모두 미국을 추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한국에게 새로운 협력의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며, 중국의 구매력은 2013년 미국을 추월했고, 2030년에는 GDP 규모도 미국을 제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미중 무역 전쟁은 중국 시장 개방을 촉진 시킬 것이다. 미중 마찰 장기화와 빠른 중국의 부상에 따른 철저한 대비와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가야 하는 매우 중요한 시점” 이라고 강조하며, “앞으로 2~3년 골든타임에 대비를 해야 한다” 라고 조언하며 강연을 마쳤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