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의약픔 면역원인 물질 함량 새 분석법 개발… 분석 시간 단축 효과
  • 정명곤 기자
  • 승인 2018.09.18 12:00
  • 댓글 0

면역 반응이 일어나 약의 효과가 감소되는 원인인 의약품 속 시알산을 유도체화 하지 않고 분석해내는 방법이 학계에 보고됐다. 이 방법은 기존의 방법에 비해 시간을 단축시킨 새로운 분석법으로 다양한 분야에 활용이 가능해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이현희 박사과정(제1저자, 고려대), 김준곤 교수(교신저자, 고려대), 안현주 교수(교신저자, 충남대) 연구팀이 주인-손님 화학을 이용해 인간이 아닌 포유류의 시알산을 유도체화하지 않고 분석해내는 방법을 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포유류의 세포 및 추출물로 제조한 치료용 단백질에 다량 존재하는 시알산 중 하나인 글리콜뉴라민산을 의약품을 통해 다량 섭취하게 될 경우 우리 몸에서 면역 반응이 일어난다.

이런 이유로 반복적으로 과량 투여되는 의약품에서 함량을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개발된 새 분석법은 글리콜뉴라민산과 아세틸뉴라민산을 구분하기 위해 액체 크로마토그래피를 사용해 많은 시간을 들여 유도체화 하는 과정을 대체 가능하게 했다.

연구팀은 기체상 주인-손님 화학(주인 역할을 하는 분자가 자신의 분자 구조 내에 손님 분자를 선택적으로 받아들여 안정한 복합체를 형성하는 현상을 연구하는 화학분야)을 이용해 두 종류의 시알산을 높은 감도로 정량해 냈다.

개발된 분석법은 글리콜뉴라민산을 최소 농도 1.6 pmol(피코몰)까지 정량할 수 있어, 유도체화가 필요한 기존 분석법들과 비견된다. 또한 대표적 치료용 단백질인 세툭시밥, 에리스로포이에틴 등을 포함한 7종의 당단백질에서 시알산 함량을 확인함으로써 분석의 우수성을 입증했다.

김준곤 교수는 “이 연구는 주인-손님 화학과 기체이온화학 분야를 융합해 새로운 질량분석법 기반 분석법을 개발하고 이를 실제 현장에서 겪는 문제해결에 적용한 것”이라며 “향후 분석에 어려움이 있는 다른 표적 물질에도 적용하는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되었다. 논문 ‘Accurate Quantification of N-glycolylneuraminic Acid in Therapeutic Proteins Using Supramolecular Mass Spectrometry’은 국제학술지 미국화학회지(JACS) 8월 28일자에 게재됐다.

정명곤 기자  mkchoung@sanhak.co.kr

<저작권자 © 산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6-5513
여백

정명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옛 수도 ‘한양’ 현 수도 ‘서울’의 창업 동아리 진검승부
옛 수도 ‘한양’ 현 수도 ‘서울’의 창업 동아리 진검승부
고려대 연구팀 나노 픽셀 OLED 개발… 효율 ‧ 수명 개선
고려대 연구팀 나노 픽셀 OLED 개발… 효율 ‧ 수명 개선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