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홍종학 장관 “청년취업… 향후 5년이 고비”중기부, 제1회 중소기업지원정책협의회 개최
  • 이민호 기자
  • 승인 2018.04.30 13:05
  • 댓글 0

“청년 실업률이 높은 상황에서 39만명의 에코붐 세대의 취업시장 가세로 향후 5년이 굉장히 어려운 기간이 될 것”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청년일자리대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일자리 안정자금 사례처럼 정책과 집행의 일치된 총력대응체계로 최선의 성과를 창출하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0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제1회 중소기업지원정책협의회’에서 이같이 밝히며 정책과 집행의 일치된 총력체계를 강조했다. 이날 협의회는 중소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기술정보진흥원, 창업진흥원, 한국벤처투자, 중소기업유통센터, 중소기업연구원 등 8개 산하 공공기관장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됐다.

30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제1회 중소기업지원정책협의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는 홍종학 중기부 장관.(사진=중기부)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산하 공공기관이 중요한 정책과제에 대해 스크럼 방식의 총력대응을 하기 위해 협의회를 신설했다. 홍 장관은 협의회를 통해 정책과 집행 현장의 괴리를 원천 차단하고, 현장의 목소리가 정책의 전 과정에 철저히 반영되게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가운데, 전 기관이 같은 방향으로 공감대를 가지고 나아갈 수 있도록 기관별 ‘행정 혁신 방안’을 마련, 서비스기관으로 전환해 총력체계 운영을 뒷받침할 방침이다.

이번 협의회에선 국가적 현안인 청년실업 문제 대응을 위해 청년일자리 및 창업활성화 대책이 논의됐으며, 이어진 일정에선 청년일자리‧창업과 관련된 핵심기관인 중소기업진흥공단, 창업진흥원 및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지난달 15일 발표된 ‘청년일자리 대책’의 실행 준비현황 등을 발표했다.

참석자들은 청년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받고 일자리를 찾아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방안과 홍보계획을 심도 깊게 토론했다. 홍 장관은 “일자리에 투자해서 청년들이 일자리를 가질 때 청년이라는 인적자원에 정부가 투자하는 것이 되고, 이는 4차 산업혁명 시대 그리고 세계화 시대에 SOC에 투자하는 것보다 훨씬 효율성이 높은 투자”라고 말했다.

 

이민호 기자  iq2360@sanhak.co.kr

<저작권자 © 산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6-5513
여백

이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연구자 리빙랩 좌담회] 현장 연구자가 말하는 리빙랩(상)
[연구자 리빙랩 좌담회] 현장 연구자가 말하는 리빙랩(상)
[연구자 리빙랩 좌담회] 현장 연구자가 말하는 리빙랩(하)
[연구자 리빙랩 좌담회] 현장 연구자가 말하는 리빙랩(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