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R&D 예비타당성조사, 과기정통부가 맡는다조사방식 개편, 조사기간 평균 6개월로 단축
  • 이민호 기자
  • 승인 2018.04.12 18:21
  • 댓글 0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를 17일부터 과기정통부가 맡게 된다.

기재부는 ‘국가재정법’개정 후속조치로 시행령을 개정해 국가R&D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이하 ‘R&D 예타’)를 과기정통부로 위탁, R&D 위탁 관리방안도 마련했다고 12일 밝혔다.

R&D 예타는 SOC, R&D, 정보화 등 대규모 재정투입이 예상되는 신규사업에 대해 재정당국이 예산편성 및 기금운용계획을 수립하기 전에 사업추진에 대한 타당성을 검증 및 평가하는 절차다.

시행령 개정내용을 살펴보면, 과기정통부는 R&D 예타 대상사업 선정조사, 수행 전문기관 지정, R&D지침마련 등 조사를 포괄적으로 수행하고, 기재부는 2년마다 R&D 예타 운영에 대한 평가를 실시하고, 지침 및 면제 관련사항은 사전협의하여 제도틀 내에서 R&D 위탁이 운영될 수 있도록 관리한다.

과기정통부는 R&D 예타를 맡게 되면서 ‘R&D 예타 제도 혁신방안’을 마련했다. 방안을 통해 과학기술 전문성을 강화하고 조사를 효율화하며, 운영의 유연성과 투명성을 향상하여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R&D 투자가 적기적소에 이뤄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전문성 강화를 위해 경제성을 축소하고 과학기술성을 확대하는 등 조사방식을 개편한다. 기존에는 기술성 40~50%, 정책성 20~30%, 경제성 30~40% 적용했는데, ▲기초연구 ▲응용ㆍ개발 ▲시설ㆍ장비구축 등 3개 유형으로 세분화되어 적용된다.

자료=과기정통부.

또한 운영 효율화를 위해 기술성평가 적합 사업은 선정절차를 생략, 바로 예타를 추진하고, 중복소지가 있는 항목을 10개로 간소화한다. R&D 예타 조사기간도 평균 6개월 이내로 단축해 제 때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R&D 예타 후 중간점검이 필요한 사업은 특정평가를 통해 지속 여부를 검토하고, 타당성이 미확보된 사업이라도 소관부처가 기획을 보완한 사업은 예타를 재요구 할 수 있게된다.

 

이민호 기자  iq2360@sanhak.co.kr

<저작권자 © 산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백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6-5513
여백

이민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산대 교수평의회, 삼성 군산 투자 촉구 성명서 발표
군산대 교수평의회, 삼성 군산 투자 촉구 성명서 발표
숙명여대 기술지주 1호 투자조합 설립… 교내 스타트업 기업 투자 나서
숙명여대 기술지주 1호 투자조합 설립… 교내 스타트업 기업 투자 나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