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15:58 (목)
혁신제품 지정 인증서 수여… 과기정통부가 인정한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 7선
혁신제품 지정 인증서 수여… 과기정통부가 인정한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 7선
  • 이민호 기자
  • 승인 2021.02.0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는 과기정통부 R&D 과제를 통해 개발된 제품의 혁신성이 인정된 7개 제품을 혁신제품으로 지정하고, 공공조달과 연계하는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 지정제도’의 인증서 수여식을 4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개최했다.

기술혁신형 공공구매 제도는 단순한 R&D가 아니라 혁신친화적인 시장 창출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시작된 정책으로, 유럽연합(EU) 등 주요국에서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상황과 정책 수요자를 고려해 기재부·조달청 등 관계부처 협의와 중소기업, 연구기관 등의 정책대상 의견수렴을 거쳐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 지정제도’를 수립·추진해왔다.

2020년 하반기 공고한 혁신제품 지정 제도에는 총 29개 기업이 신청했다. 저농도 과산화수소를 이용한 오염제거기 등 감염병 방역 관련 제품을 비롯, 전동차용 열차운전제어장치, 승강장 안전문 전자식 잠금장치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7개의 혁신제품이 최종 지정됐다.


1. ㈜코드스테리 - 플라즈마를 이용한 저농도 과산화수소 분사기


2. ㈜픽스트리 - 인공지능 기반 SR과 HDR을 적용한 고품질 트랜스코더


3. ㈜로닉스 - 디지털 용접 비전카메라


4. ㈜에스티이엔 - 승강장 안전문 전자식 잠금장치


5. ㈜그린시스템 - 전동차용 자동열차운전제어장치


6. ㈜혁신전공사 - 전동차 자동운전 정차(ATO Berthing) 모듈


7. ㈜바이오쓰리에스 - 작두콩 유래 천연단백 함유 손세정제 NORO-X


이들 제품은 초기 시장진출이 속도감 있게 진행될 수 있도록 지정일로부터 3년 동안 혁신제품으로 인정되며, 정부·공공기관 등과의 공공조달에서 수의계약이 허용된다.

지정된 혁신제품의 경우, 중소기업이 자체적으로 정부 R&D를 수행하여 제품을 개발한 경우보다는 기업이 출연연의 우수 기술을 이전받아 사업화한 제품이 다수 지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출연연 기술이전을 통해 4개의 혁신제품이 지정됐으며, 이 중 철도기술연구원의 기술이 3개 제품에 적용되어 두각을 나타냈다. 그밖에 기초과학연구원의 기술이 1개 제품에 적용됐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자동열차운전제어장치’ ▲‘승강장 안전문 전자식 잠금장치’ ▲‘전동차 자동운전 정차 모듈’ 등 3개 제품은 철도기술연구원 기술이전으로, ▲‘천연단백질 함유 손세정제’는 기초과학연구원 기술이전으로 개발됐다.

중소기업이 정부 R&D를 수행하여 개발한 우수 기술로도 3개의 혁신제품이 지정됐다. ▲‘저농도 과산화수소를 이용한 오염제거기’ ▲‘디지털 용접 비전카메라’ ▲‘인공지능 기반 영상 변환 소프트웨어(저화질→고화질)’ 제품이 이에 해당된다.

지정된 혁신제품의 시장 진출도 기대된다. 일례로 ’20년 과기정통부가 지정한 9개의 혁신제품의 경우, 지정 이후 민간·공공시장에서 매출액이 크게 증가하는 등 판로 확보에 실질적인 도움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대표 사례로 ㈜이노넷의 ‘TVWS 배낭 와이파이’ 제품의 경우, 혁신제품 지정 전인 ’20년 1~7월에는 매출이 발생하지 않았으나, 지정 후 연말(’20년 8~12월)까지 4.2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하는 성과가 도출됐다.

또한, ㈜이노그리드의 ‘클라우드 플랫폼 솔루션 클라우드잇’은 혁신제품 지정 전인 2020년 1~7월에는 7400만원의 매출을 올렸으나, 지정 후 2020년 8~12월까지 10.5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하는 파급효과를 엿볼 수 있었다.

그 밖에 대다수의 혁신제품도 지정 이후 매출액이 증가하여 동 제도가 초기 판로 구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