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15:58 (목)
인하대 박성진·서울대 이태우 교수팀, 생체친화형 LED 발광체 제조기술 개발
인하대 박성진·서울대 이태우 교수팀, 생체친화형 LED 발광체 제조기술 개발
  • 박은혜 기자
  • 승인 2021.01.2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 박성진 인하대학교 화학과 교수, 이태우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교수, 박성희 인하대학교 화학과 연구원(박사과정), 김영훈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연구원(박사 후 과정). (사진=인하대)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 박성진 인하대학교 화학과 교수, 이태우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교수, 박성희 인하대학교 화학과 연구원(박사과정), 김영훈 서울대학교 재료공학부 연구원(박사 후 과정). (사진=인하대)

인하대학교 화학과 박성진 교수팀이 서울대 재료공학부 이태우 교수팀과 공동연구로 독성 없는 생체친화형 발광 다이오드(LED) 기술을 개발했다.

공동연구팀은 탄소-질소 중합체로 이뤄진 녹색광 발광체를 만든 후 이 발광체를 이용해 고휘도 LED 소자를 세계 최초로 구현했다. 값비싼 중금속을 함유한 기존 LED 발광체와 달리, 인체에 존재하는 탄소와 질소를 활용해 안전하고 부작용이 거의 없으며 처리과정에서 환경오염물질이 나오지 않는다.

연구팀은 관련 논문을 세계적인 학술지 스몰 사이언스(Small Science)에 ‘Production of C, N alternating two-dimensional materials using covalent modification and their electroluminscence performance’라는 제목으로 게재했고, 용액공정을 통한 발광소재 제조방법도 국내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통부의 중견 연구 지원사업 및 리더연구과제(창의연구) 지원사업으로 진행됐으며, 박성진 인하대 교수(교신저자)와 이태우 서울대 교수(교신저자), 인하대 박사과정 박성희 연구원(제1저자)과 서울대 박사 후 과정 김영훈 연구원(제1저자), 한승우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와 김정호 인하대 화학과 교수가 참여했다.

박성진 인하대 화학과 교수는 “기존 LED 발광체는 값비싼 중금속을 함유해 제작비용이 매우 높고 인체와 환경에 유해했다”며 “이번에 개발한 생체친화형 LED 소재는 웨어러블 LED와 같은 미래형 생체 적용 디스플레이 등에 적합해 실용성과 미래 사용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