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5 18:41 (금)
팜에이트, 직방 등 15개 기업… 2020년 2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대상기업 최종 선정
팜에이트, 직방 등 15개 기업… 2020년 2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대상기업 최종 선정
  • 박은혜 기자
  • 승인 2020.12.17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스이즈엔지니어링㈜ ▲㈜뮬라 ▲㈜바람인터내셔날 ▲㈜삼지애니메이션 ▲㈜세미파이브 ▲㈜아이메디신 ▲에임트㈜ ▲자안그룹㈜ ▲㈜지플러스생명과학 ▲㈜직방 ▲㈜파두 ▲농업회사법인 팜에이트㈜ ▲㈜채널코퍼레이션 ▲㈜한국신용데이터 ▲㈜힐링페이퍼 등 15개 기업은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대상기업에 최종 선정됐다.

2020년 2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최종 선정기업.
2020년 2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최종 선정기업.

중기부는 신청기업 43개사를 대상으로 2개월에 걸친 심사 끝에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17일 밝혔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유니콘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유망 기업에게 최대 100억원까지 보증 지원을 통해 성장을 돕기 위해 도입됐다. 이번 2020년 2차에 선정된 15개사 기업 중에서 73%인 11개사가 영업이익이 적자임에도 불구하고 시장성과 성장성이 검증받은 기업이 최종 선정됐다.

최종 선정평가는 전문심사단(15명)과 국민심사단(60명, 단장: 장병규 크래프톤 의장)이 공동으로 평가해 유니콘으로의 성장 가능성에 더해 국민들의 시각과 함께 공정성과 투명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고 중기부는 전했다.

이번에 선정된 15개 기업의 평균 업력은 7.8년, ‘19년 매출액은 155억원, 평균 고용인원은 94명으로 분석됐다. 선정기업의 평균 기업가치는 1671억원으로 규모별로는 1000억원 이하가 7개사, 1,000억원 초과에서 2,000억원 이하가 3개사), 2,000억원을 초과하는 기업도 5개사가 포함됐다. 특히 2,000억원 초과의 기업가치 평가기업은 올해 1차에서 2개사인데 비해 3개사로 증가했다.

선정기업의 평균 투자유치금액은 266억원이다. 투자유치 규모별로 살펴보면, 200억원 이하 기업이 8개사, 200억원 초과 500억원 이하인 기업이 5개사, 500억원을 초과 기업도 2개에 달했다. 또한, 기술인력 등 기술개발 추진능력, 기술의 차별성 등 기술혁신성 등을 10단계(AAA∼D)로 평가하는 기술성·사업성 평가에서 BBB등급 이상이 73% 11개사를 차지했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15개사 중 기술성·사업성 평가에서 A등급 이상을 받은 기업은 절반에 육박하는 7개사로, 이는 예비유니콘 특례보증 대상기업의 기술성·시장성 등 혁신성이 우수한 기업임을 입증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정보통신기술과 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기반의 플랫폼 분야 혁신기업 7개사, 일반 제조업 분야 6개사 순으로 많았으며, 그간에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대상기업에 선정된 적이 없었던 농업분야에 스마트팜 1개사가 선정됐다. 또한 코로나19 국면에서 각광 받고 있는 바이오 의약품, 시스템반도체 등 4차산업분야 9개사와 드론, 챗봇을 통한 고객응대 등 비대면 기업 9개사등이 다수 선정됐다.

주요 선정기업을 면밀히 살펴보면, 국민이 공감하고 지지하는 기업도 선정될 수 있도록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국민추천제‘를 통해 11기업이 추천됐는데 그중 레깅스, 요가복과 같은 애슬레저 의류를 생산, 판매, 관련 기술을 보유한 ㈜뮬라가 최종 선정돼 국민의 높은 관심과 요구를 반영했다.

투자규모와 기업가치가 가장 큰 기업은 ㈜직방이다 ㈜직방은 O2O 플랫폼을 활용해 부동산 정보제공 서비스를 영위하고 있고, 월평균 사용자 300만명, 등록 부동산 중계업자 1만 7,000명으로 국내 부동산시장에서 선두기업으로 지속적인 성장 가능성이 있는 기업이다.

최종평가에서 최고 성적을 보인 ㈜파두는 소비전력과 발열량이 적은 기업용 데이터 저장장치 분야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으로 기술성·사업성 평가결과에서 AA등급으로 평가된 기업이다.

농업분야에서 최초로 선정된 농업회사법인 팜에이트(주)는 농업과 디지털 기술이 만나 ‘디지털경제로의 대전환’ 보여준 스마트팜 우수기업으로, 스마트팜에서 단기간에 재배 가능한 새싹채소 등을 샐러드 형태로 가공·포장해 대형마트, 쿠팡, 마켓컬리 등 e-커머스 업체를 통해 납품하고 있는 기업이다.

국민심사제도가 안정적으로 정착되고 있는 가운데 최종 선정평가에 참여했던 60명 규모의 ‘국민심사단’ 장병규 단장(크래프톤 의장)은 “우리나라의 일자리는 전체 고용의 80% 이상을 중소기업이 차치하고 있고 정부는 중소기업의 창업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안정적으로 정착시키는 사업과 함께 유니콘 기업의 육성과 지원에도 실질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장 단장은 ”예비유니콘으로 선정된 기업들이 특별보증 지원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기를 희망하고,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국민심사단은 앞으로도 정부와 전문심사단과 함께 예비유니콘 선정을 위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 실장은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작년에 시범사업으로 시작 후 올해부터 정규사업으로 본격화해 총 57개(‘19년 27개, ’20년 30개)를 선정했고 이 기업들의 평균투자금액 276억원, 평균기업가치 1,368억원 등 민간 벤처캐피탈(VC)와 국민심사단에게 높은 성장가능성을 검증받은 기업”이라며, “많은 기업들이 글로벌 유니콘기업으로의 성장목표와 함께 성공 후 사회 환원의 의사를 밝히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다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어 중기부에서도 최종선정 기업 중 성과공유가능성(사회환원‧공헌가능성, 일자리창출)이 우수한 기업에 대해 향후 보증서 발급시 보증료 추가감면의 혜택을 부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