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14:38 (수)
디지털 뉴딜 등 미래전략 논의 ‘디지털 경제·사회 미래전략 포럼’ 출범
디지털 뉴딜 등 미래전략 논의 ‘디지털 경제·사회 미래전략 포럼’ 출범
  • 이민호 기자
  • 승인 2020.12.11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는 급변하는 대내외 정책 환경 속에서 경제·사회 전반을 아우르는 디지털 미래전략 논의를 위해 ‘디지털 경제·사회 미래전략 포럼’을 구성하고 11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포럼의 목적은 코로나19 위기와 디지털 대전환, 디지털 뉴딜 추진 등 급변하는 대내외 정책 환경 속에서 미래 사회 변화 방향을 통찰하고 경제‧사회 전반을 아우르는 디지털 전략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포럼에서는 디지털 대전환이 미래 경제‧사회에 미칠 영향과 시대적 변화 요인을 파악함은 물론, 전 국민이 디지털 기회의 수혜자가 되고 향후 고신뢰‧저갈등 사회로 안내할 수 있는 정책방향을 마련할 수 있도록 연구하고자 한다.

포럼에는 다양한 시각을 가진 전문가들과의 폭넓은 논의를 위해 기술‧경제‧공공‧사회 분야의 국내 주요 학회들과 전문연구기관이 참여할 계획이다.

이번 첫 회의는 과기정통부 제2차관이 주재하였으며, 한국통신학회, 한국산업조직학회, 정보통신정책학회, 한국행정학회, 한국정책학회, 한국사회학회, 한국정치학회 등 국내 주요 학회의 (차기)학회장들과 연구기관으로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국회미래연구원 등이 포럼 구성원으로 참여했다.

먼저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이호영 본부장이 ‘디지털 경제‧사회 아젠다 구상’을 주제로 발제를 진행하였으며, 이후 각 학회장을 포함한 전문가들의 자유토론이 진행됐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은 “코로나 이후 디지털의 영향력과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가 선제적으로 기술을 넘어 경제‧사회적 파급력을 분석하고 그에 맞는 정책방향을 고민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이번 포럼을 구성하게 됐다.”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학회와 같이 하는 만큼 포럼에 거는 기대가 크며, 여러분들의 미래를 통찰하는 혜안과 여러 논의를 통해 미래를 준비하는 디지털 경제‧사회 정책방향이 수립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