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8:11 (수)
인하대, 미취업 졸업생들 기술이전 전문가(TLO)로 양성
인하대, 미취업 졸업생들 기술이전 전문가(TLO)로 양성
  • 박은혜 기자
  • 승인 2020.11.12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간 ‘청년TLO 육성사업’ 통해 취업연계 기술이전 23건
기술료 2억5천억 원 확보
청년TLO육성사업 참여 연구원들이 전자투과현미경 기기운영 교육을 받고 있다.(사진=인하대)
청년TLO육성사업 참여 연구원들이 전자투과현미경 기기운영 교육을 받고 있다.(사진=인하대)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이 미취업 이공계 졸업생을 기술이전 전담인력(TLO, Technology Licensing Officer)으로 양성해 우수한 취업연계·기술이전 성과를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산학협력단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청년TLO 육성사업’을 통해 미취업 이공계 졸업생을 2018년 87명, 2019년 159명, 올해 161명 등 총 407명을 선발해 기술이전 전문가로 양성하고 있다는 것.

산학협력단은 지난 3년간 미취업 졸업생을 6개월간 연구원으로 채용해 대학이 보유한 우수기술을 민간이전함으로써 사업화와 창업을 촉진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해왔다.

그 결과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46명 중 168명의 취업연계 성과를 올렸으며 취업률도 64.3%에서 70.4%로 점차 높아지고 있다. 직간접 기술사업화 활동을 통해 기술이전 23건과 기술료 2억5천429만 원도 확보했다.

이러한 성과를 낼 수 있었던 비결은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을 통한 체계적인 지원이다. 협력단은 기술사업화 단계별로 4개 트랙을 구성하고 PSP-R&D & 인턴십 프로그램, R&D 코디네이터와 연구장비 엔지니어 육성, 실험실 창업 프로그램 등 운영체계를 달리해 사전업무 교육과 트랙별 전문교육 등 청년TLO의 기술사업화 직무역량을 강화했다. 기업 연계 청년TLO 팀 프로젝트를 통해 기업의 애로기술을 해소하고, R&D & 인턴십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우수성과 발표회 등을 개최해 대학 보유 우수기술을 매칭했다.

PSP-R&D 인턴십에 참여한 정보통신공학과 졸업생 염채영(23)씨는 “인천스마트시티(주) 기업과 연계해 애로기술 해결을 위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했다”며 “실무역량과 문제해결능력을 강화해 취업에 한발 다가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백성현 인하대 산학협력단 부단장은 “이 사업을 통해 우리대학의 기술이전 확대 및 이공계열 취업률 제고 등의 좋은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이 사업은 어려운 시기에 사회진출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꼭 필요한 사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