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8:11 (수)
월성 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률 96.2%… ‘포화 임박’
월성 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률 96.2%… ‘포화 임박’
  • 이민호 기자
  • 승인 2020.11.12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원전별 사용후핵연료 저장 및 포화전망 현황.(자료=한국수력원자력)
각 원전별 사용후핵연료 저장 및 포화전망 현황.(자료=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의 저장률이 96.2%로 포화 직전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12일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월성원전의 경우 저장용량은 489,952다발, 현재 저장량은 96.2%인 471,464다발로 오는 2022년 3월이면 포화상태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뿐만 아니라, 울진 한울원전과 기장 고리원전, 영광 한빛원전도 10년 후에 곧 포화 상태가 된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울원전의 경우 저장용량은 7,066다발, 현재 저장량은 85%인 6,006다발로 오는 2030년이 되면 초과할 것으로 예상되고, 고리원전은 1호기가 100% 저장률을 기록한 가운데, 총 저장용량 8,038다발, 현재 저장량은 82.1%인 6,599다발로 오는 2031년에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전남 영광에 위치한 한빛원전도 오는 2029년이면 포화상태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저장용량 9,017다발, 현재 저장량은 72.8%인 6,566다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하여 한수원 관계자는 “현재 정부의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가 진행 중에 있으며, 정부 정책이 수립되면 그에 따라 후속 조치를 수립할 예정”이라고 답해, 논의만 하고 있을 뿐 실질적인 대책 방안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양정숙 의원은 “국내 원전의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이 이미 포화상태에 접어든 가운데, 당장 부지가 확보된다고 하더라도 이후 중간저장시설 및 영구처분시설 등을 건설하는데 20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될 수 있다”며, “국민의 안전을 위한 탈원전 정책도 중요하지만, 탈원전 이후 사용후핵연료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에 대한 관리방안을 조속히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양정숙 의원.(사진=양정숙 의원실)
양정숙 의원.(사진=양정숙 의원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