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8:11 (수)
정부, 한남대·한양대ERICA 등 캠퍼스 혁신파크 2곳 도시첨단산단 지정
정부, 한남대·한양대ERICA 등 캠퍼스 혁신파크 2곳 도시첨단산단 지정
  • 박은혜 기자
  • 승인 2020.10.2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남대·한양대ERICA 등 캠퍼스 혁신파크 2곳이 도시첨단산단 지정되며, 혁신생태계 조성을 위한 본격 추진을 알렸다.

교육부, 중기부, 국토교통부는 대학 캠퍼스 유휴 부지를 활용해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한남대학교와 한양대학교 에리카(ERICA) 캠퍼스 내 일부 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한다고 22일 밝혔다.

캠퍼스 혁신파크 사업은 대학의 유휴 교지를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고 기업입주 공간 건축, 정부의 산학연 협력 및 기업역량 강화 사업 등을 집중해 대학을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는 3개 부처 공동사업이다.

지난해 8월 선도사업 공모에 참여한 32개 대학 가운데 강원대, 한남대, 한양대ERICA 등 3개 대학이 선정된 이후 1년여 만에 신속하게 첫 캠퍼스 혁신파크 도시첨단산업단지 2곳이 지정된 것. 정부는 연내 착공해 2022년까지 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 강원대‧한남대‧한양대 ERICA, 캠퍼스 혁신파크 최종 선정 )

나머지 한 곳인 강원대학교는 연내 산업단지로 추진될 예정이다.

산업단지 면적은 한남대, 한양대 에리카(ERICA) 각각 31,000㎡, 78,579㎡으로 대학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사업시행자로 참여하며 기존 대학 부지인 자연녹지지역(용적률 100%)을 모두 준공업지역(용적률 400%)으로 변경해 최대 4배의 밀도로 활용할 수 있다.

캠퍼스 혁신파크의 사업으로서 국비를 보조해 건축하는 기업임대 공간인 ‘산학연 혁신허브’는 각 대학에 22,300㎡(건축물 연면적) 규모로 2022년 기업 입주를 목표로 추진하며 이곳은 업무공간 뿐만 아니라 기업 간 교류가 수시로 이뤄질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산업단지 지정에 맞춰 대학도 캠퍼스 혁신파크의 가시적인 성과 창출과 효율적인 사업 운영을 위한 중장기 발전 전략을 수립했다.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좌:캠퍼스혁신파크, 우:산학연혁신허브)
한남대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좌:캠퍼스혁신파크, 우:산학연혁신허브)

각 대학의 운영 계획을 살펴보면, 한남대는 강점 분야인 정보통신, 문화콘텐츠, 바이오 기술 등(ICBT)을 중심으로 입주기업에 대한 차별화된 지원을 통해 2022년까지 250개 기업과 1,500여 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산학연 혁신허브, 주거(행복주택)·편의 공간을 ‘22년까지 조성하고 단지 내 빠른 창업을 위한 규제 완화를 건의하는 등 비즈니스 절차를 간소화해 첨단기업 유치와 창업을 활성화한다.

한양대 에리카(ERICA)는 지난달 대학과 유치협약을 맺은 카카오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클라우드, 데이터 기반의 혁신기업을 유치하고 이와 연계해 정보통신기술(ICT), 인공지능 등 신기술 창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인접한 반월·시화 산업단지를 신산업 위주의 생태계로 변화시킬 수 있는 혁신 중심지로서 역할을 다하기 위해 글로벌 연구개발(R&D)시설, 첨단부품소재 및 스마트제조혁신 기업도 집중 유치할 계획이다.

한양대 ERICA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좌:캠퍼스혁신파크, 우:산학연혁신허브)
한양대 ERICA 캠퍼스 혁신파크 조감도.(좌:캠퍼스혁신파크, 우:산학연혁신허브)

그간 3개 부처는 대학이 발전 전략 및 운영계획에 맞춰 지역 혁신성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인재양성, 창업 및 기업의 성장에 필요한 지원 정책을 부처 간 협의를 통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캠퍼스 혁신파크를 지역 내 굳건한 혁신생태계로 조성하고 나아가 국가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도록 정책적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