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15:58 (목)
지역뉴딜 선도하는 12개 우수 지역특구
지역뉴딜 선도하는 12개 우수 지역특구
  • 이민호 기자
  • 승인 2020.10.2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청양 고추·구기자 특구 ▲서울 영등포 스마트메디컬 특구 ▲전남고흥 웰빙유자석류 특구 ▲경기 이천 도자 특구 ▲전북 임실 치즈 특구 ▲강원 홍천 귀농·귀촌 특구 ▲전남 담양 인문학교육 특구 ▲전남 해남 고구마 특구 ▲부산 동래 문화교육 특구 ▲전북 고창 복분자 특구 ▲인천 중구 차이나타운 특구 ▲대전 근대문화예술 특구 등 12개 지역이 우수특구에 선정됐다.

20일 중기부는 지역특화발전특구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 지역특구 성과평가 결과에서 전국 190개 특구의 ‘19년 실적을 토대로 ’20년 운영성과를 평가해 12개 우수특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한 우수특구는 지역특화자원의 세계화로 고용, 수출 등에 가시적 성과를 창출했으며 중기부는 이번 우수특구에 대통령상 등 포상과 총 9억 5,000만원 포상금으로 지역특화발전 가속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2020년 우수 지역특구.
2020년 우수 지역특구.

최우수상을 수상한 충남 청양 고추·구기자 특구는 2억원에 상금을 받게 됐다. 연구-가공-유통시설 및 체험단지 조성으로 고용과 수출을 창출할 계획이다.

‘서울 영등포 스마트메디컬 특구’는 통·번역 전문인력 양성·활용, 숙박·관광 연계 글로벌 의료서비스로 외국 환자 유치할 계획이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총 2980억원의 투자계획이 담긴 2개 특구계획 변경과 목적을 달성하고, 공주 한민족교육 특구, 강진 고려청자문화 특구, 여수 시티파크리조트 특구 등 지자체와 주민이 종료를 희망하는 3개 특구에 대한 해제 안건도 원안 의결했다.

계획변경 지역특구인 ‘영광 보리 특구’는 전국 최대 생산량을 자랑하는 ‘모싯잎’을 추가해 기존 ‘보리’와 생산·판매·체험관광 시너지 제고하고, ‘순창 장류 특구’는 장류 생산·가공·연구 메카인 특구에 체험마을 신규 조성을 도모하고자 국비·지방비 854억원을 증액했다.

특구계획을 변경한 2곳은 민자 및 지자체 등 2,980억원 투자를 통해 지역 소득과 일자리를 각 587억원, 1,485명을 추가 창출할 전망이다.

중기부 곽재경 지역특구과장은 “시·군·구가 지역특구 운영과 성과 창출을 통해 지역균형 뉴딜을 도모한다는 점이 고무적이다”라며, “정부도 시·군·구 주도 지역특구 운영을 제도적으로 강력히 뒷받침해 성과가 보다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