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8:11 (수)
해커 표적된 국내 원자력발전소… 해킹 시도 5년간 527건 발생
해커 표적된 국내 원자력발전소… 해킹 시도 5년간 527건 발생
  • 이민호 기자
  • 승인 2020.10.06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정숙 의원.
양정숙 의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에 대한 해킹 시도가 끊이질 않고 있는 가운데, 이를 담당할 사이버 보안 인력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6일 한수원과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한수원에 발생한 해커들의 해킹 시도는 지난 9월까지 총 527건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이들 해커들의 해킹 유형을 보면, 비인가자가 홈페이지 접속 후 자료 삭제나 변경하는 등의 홈페이지 공격이 240건으로 가장 많았고 악의적으로 사용자에게 피해를 주기 위해 만든 프로그램인 악성코드 공격이 193건, 일명 D-dos(디도스)로 불리는 서비스 거부 공격이 40건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자료훼손 및 유출, 비정상 사용 등의 방법으로 해킹을 시도하면서 갈수록 유형이 다양해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기간 사이버 공격 발원지 현황을 보면, 국내에서 시도한 해킹 건수가 205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중국 100건, 유럽 90건, 미국 88건 등이 발생했다.

이처럼 해킹 시도가 끊이지 않고 있음에도 한수원 내 사이버 보안 담당 인력은 현재 85명으로, 최근 3년 동안 2명의 인력만 늘리는 데 그쳤다.

또한 국내 원자력 시설 등의 사이버 보안 규제이행 전담 기관인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이 보유한 사이버 보안 담당 인력은 총 14명으로 국내 원자력 시설 30기를 전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의 경우, 사이버 보안 인력이 담당하는 1인당 원자력 시설은 일본 1.0기, 미국 1.7기, 프랑스 0.6기, 영국 1.1기 수준인 반면, 국내는 1인당 2.2기를 담당해 사이버 보안 인력 부족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정숙 의원은 “과거에 비해 최근 들어 해킹 시도가 많이 줄어들기는 했으나, 국가 주요 시설인 한수원을 상대로 한 해킹 공격이 매년 끊이질 않고 있다”며, “현재까지 사이버 공격이 실제 성공한 사례가 없었다고 해서 오늘의 안전이 내일도 안전하다고 그 누구도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원전시설의 안전만큼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원전시설의 사이버 보안 인력을 현 상태로 유지할 게 아니라, 보안시스템 강화를 위한 전문인력을 확충하는데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수원 인터넷망 사이버 공격 발원지(국가별) 현황
한수원 인터넷망 해킹 시도 현황.

※ 자료=양정숙 의원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