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31 10:05 (금)
“대학과 지자체 협력으로 지역 혁신한다”… 경남, 충북, 광주·전남 지역혁신 플랫폼 최종 선정
“대학과 지자체 협력으로 지역 혁신한다”… 경남, 충북, 광주·전남 지역혁신 플랫폼 최종 선정
  • 이민호 기자
  • 승인 2020.07.17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충북, 광주·전남이 지역혁신 플랫폼에 최종 선정됐다. 이들은 1080억원의 예산으로 지역혁신을 위해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선정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사업신청 접수결과 비수도권 14개 모든 시도가 단독 또는 연합으로 총 10개 플랫폼을 구성하여 지원했으며, 교육부는 이들 플랫폼을 대상으로 선정평가를 진행하여 그 결과 경남, 충북, 광주·전남 지역혁신 플랫폼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역혁신 사업은 지역혁신 및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범부처 핵심정책의 일환으로, 지역의 대학이 지역과 협력관계를 형성, 우수인재를 육성하고 청년의 지역정주를 높이는데 핵심역할을 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예산은 국고 1080억원 중 지방비가 총 사업비의 30%이며. 단일형은 국고 298억원, 지방비 128억원, 복수형은 국고 478억원, 지방비 205억원이다.

지자체, 대학, 지역혁신기관들은 사업을 협의하면서 공공기관의 지방이전, 지역인재 채용제도 도입 등에도 불구, 지방대학 졸업생의 취업난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지역혁신’은 ‘지역대학의 혁신’과 함께 추진되어야 한다는 것을 공감했다. 이에, 선정된 지역에서는 지자체의 적극적인 의지를 바탕으로 대학과 지역 간 신뢰·협업관계를 구축했다.

선정 지역들의 협업기관을 살펴보면, 먼저 경남은 17개 대학, 49개 지역혁신기관 등으로 플랫폼을 구성, ‘제조엔지니어링’, ‘제조ICT’, ‘스마트공동체’ 3개 핵심분야를 선정했다.

충북은 15개 대학, 44개 지역혁신기관 등으로 플랫폼을 구성, ‘제약바이오’, ‘정밀의료·기기’, ‘화장품·천연물’ 등 바이오 산업과 관련된 3개 분야를 핵심분야로 선정했다.

광주·전남은 두 개 지자체가 연합, 15개 대학, 32개 지역혁신기관 등으로 플랫폼을 구성, ‘에너지신산업’, ‘미래형운송기기’ 2개 핵심분야를 선정했다.

지역혁신 플랫폼 개요.
지역혁신 플랫폼 개요.


■ 지역대학 간 상생 협력체제 구축하고, 지역 산업 클러스터와 연계 모델 제시 = 지역대학의 약화된 경쟁력, 우수 지역인재의 유출 등으로 인한 악순환을 타개하기 위해 지역대학들이 자율적으로 상생·협력체계를 구축, 지역대학들이 가진 강점분야를 중심으로 ‘공유대학 모델’을 제시했다.

각 지역의 특징을 살펴보면, 경남은 공유형 대학으로 1, 2학년 과정을 공통교양 플랫폼을 통해 이수, 3, 4학년 과정을 중심대학에서 개발한 학·석사연계, 융·복합전공, 자기설계전공으로 이수한다. 경남은 평가에서도 지역 내 협의과정을 거쳐 공유대학인 ’USG 모델’을 개발, 이를 실현하기 위한 지자체·대학·산업체의 협업노력을 극대화하여 ‘지방대학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혁신적 시도’라는 평을 받았다.

충북은 오송 바이오텍을 필두로 바이오헬스 관련 고급인력 양성을 위한 연합대학을 구축한다. 도내 15개 대학이 공동 교육과정 구축하고, 교육과정 표준화, 통합학사관리 시스템 운영한다. 충북은 질병관리본부,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등 43개 기관과 연계 사업을 추진, 지역의 바이오 산업기반에 맞추어 ‘바이오헬스’ 관련 핵심분야만을 선택해 ‘충북 바이오헬스 산업 인력 양성체계’를 구축하여 바이오산업의 수요와 공급을 매칭하였다는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광주·전남은 대학이 공동 LMS 시스템을 통해 고교학점제 선도지구 내 고교에 비대면 학습콘텐츠를 제공하고, 교원의 다과목 지도역량 강화를 지원하여 핵심분야 산업의 생애주기적 인력양성체계를 공고화하는 계획을 마련했다.

교육부는 지역의 이러한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을 연내 개정하여 플랫폼 구축지역에 고등교육 규제샌드박스 체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는 지역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계획’에 포함된 규제개선 필요사항에 대해 규제적용을 완화 또는 배제하는 것으로, 지역혁신 플랫폼을 통한 교육 및 지역혁신방안 추진에 걸림돌이 되는 각종 규제를 재검토하고, 규제특례의 시범적용을 통해 그 효과성을 검토하여 전면적인 고등교육 규제혁신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대학과 지자체 간 협업을 통해 다양한 지역혁신 모델이 구축·발전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교육부는 규제혁신 등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이들의 성공모델을 바탕으로 지역혁신 플랫폼 사업을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