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25 18:11 (수)
예비유니콘 최종평가 실시… 선정결과는 14일 예정
예비유니콘 최종평가 실시… 선정결과는 14일 예정
  • 박은혜 기자
  • 승인 2020.07.10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가 국민과 함께 선정하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대상기업 선정을 위한 최종평가를 10일 진행한다. 선정결과는 14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벤처 4대강국 실현을 위해 정부가 추진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지난 5월 접수 마감한 결과 15개 내외 기업 선정에 66개사가 신청했다.

66개사를 대상으로 두 달여에 걸쳐 1차 서류평가와 2차 기술평가 및 3차 심의위원회를 진행한 결과 최종평가에 참여할 30개 기업이 선정됐다.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평가·선정 절차.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평가·선정 절차.

최종평가 대상기업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정보통신기술(ICT) 및 데이터·네트워크·에이아이(Data·Network·AI)기반의 플랫폼 분야 혁신기업이 12개사로 40%를 차지했고, 이어 S/W개발분야 10개사 33.3%, 일반 제조업 분야 5개사 16.7%, 기타 3개사 순으로 많았다.

최종평가 대상기업의 평균 투자금액은 262억원으로, 200억원 이상을 투자유치한 기업이 16개사 53.3%로 가장 많았으며, 300억원을 초과한 기업도 8개사에 달했다. 또한, 최종평가 대상기업은 기술보증기금의 기술·사업성 평가 BBB등급 이상인 기업이 56.7%를 차지할 정도로 우수한 기업이 많았으며, 코로나19 국면에서 각광받고 있는 비대면 기업이 21개사로 다수 존재했다.

이번 최종평가는 발표평가로 진행되며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 가능성 ▲특별보증 지원 필요성 및 제도취지 부합성 ▲자금규모 및 활용 적정성 ▲사회환원·공헌 가능성을 심사한다. 또한, 평가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기업별 발표와 질의 및 응답 시간을 충분히 배정하기 위해 3개 분과로 나누어 진행된다.

심사단은 국내 유명 벤처캐피탈(VC) 대표와 투자전문가로 구성된 전문평가단 15명과 크래프톤 의장 장병규 국민심사단장 등 60명의 국민심사단이 함께해 기술의 혁신성과 유니콘기업으로의 성장 가능성 등을 심도 있게 평가할 계획이다.

7월 중순에 최종 선정될 15개 내외의 예비유니콘에게는 기술보증기금에서 최대 100억원까지 특별보증이 제공된다. 지난해 선정된 예비유니콘 27개사에는 평균 60억원의 보증이 제공됐다.

이날 평가장을 방문한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의 유망 예비유니콘 기업들이 다수 신청해 우열을 가리기가 어려웠다”며, “전문평가단과 국민심사단이 함께 엄정하게 심사하여 유니콘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선정하겠다”고 밝혔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503-020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