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6:35 (금)
부산대·연세대·원광대 등 20개교, 4차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
부산대·연세대·원광대 등 20개교, 4차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
  • 이민호 기자
  • 승인 2020.05.2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망 신산업 분야 선도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환경 혁신 추진
1개교당 연10억원 지원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대학 명단(가나다 순). (자료=교육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대학 명단(가나다 순). (자료=교육부)

금오공대, 부산대, 숙명여대, 연세대, 원광대 등 20개교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에 선정됐다. 이들은 2021년까지 2년간 연 10억원을 지원받으며, 교육과정과 교육의 방법 및 환경 혁신을 통해 스마트 공장, 스마트 모빌리티 등 유망 신산업 분야의 미래인재를 양성한다.

22일 교육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이하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 20개교 선정결과를 발표했다.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은 4차 산업혁명 신산업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다수의 학과가 참여하여 융합 교육과정을 구성·운영하고 혁신적인 교육 방법과 환경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학이 제시한 교육과정 혁신 계획의 구체성과 지속 가능성을 중점적으로 평가됐으며, 특히 대학의 특성과 여건 및 교육과정과 신산업 분야 간의 연계성 등을 면밀히 평가됐다. 사업을 신청한 총 61개 대학 중에서 서면 및 온라인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20개교가 선정됐다.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 육성사업(LIINC+)’ 참여 대학을 대상으로 2018년부터 추진되었으며, 올해에는 LINC+ 미참여 대학까지 지원 범위가 확대됐다. 기존 LINC+사업을 수행 중인 대학 중에는 경운대, 대전대, 동명대, 원광대, 한남대 5개교가 선정됐다.

올해 선정된 연세대학교의 경우, 관련 3개 학과가 협업하여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융합 기반 미래 모빌리티 산업’ 혁신 교육 트랙을 개설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존의 강의식 교과목을 온·오프라인 연계과목 등으로 개편하고 11개의 신규 교과목을 개설, 5G 기반 드론 모빌리티 원격제어 실험 등이 가능한 공동설계 및 실험 공간을 구축한다.

금오공과대학교는 구미국가산업단지 등 지역 특성을 반영하여 ‘스마트 공장 융합 전공’을 개설하고, 스마트 공장 실습실을 구축하며, 지역 산업체가 참여하는 현장 문제 해결형(IC-PBL) 교과목을 운영한다. 특히 지역 내 산업체 수요를 토대로 스마트 공장 전문가 과정, 빅데이터 분석 기반 스마트 제조 전문가 과정 등 재직자 교육과정도 함께 개설할 계획이다.

김일수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혁신선도대학은 대학이 위치한 지역적 특성과 인근 산업체의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신산업 분야를 선정한 점이 눈에 띄었다”며 “혁신선도대학 지원사업을 통해 개편된 혁신 교육과정이 대학 전반으로 공유·확산되어 대학-지역 간의 상생과 각각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