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6:35 (금)
정부, 산업교육 및 산학연협력 2020년 시행계획 의결… 제4차 국가산학연협력위원회 개최 
정부, 산업교육 및 산학연협력 2020년 시행계획 의결… 제4차 국가산학연협력위원회 개최 
  • 이민호 기자
  • 승인 2020.05.19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4차 국가산학연협력위원회에서 ‘산업교육 및 산학연협력 기본계획’이 심의·의결되는 등 산학연협력 관련 주요 정책들이 논의됐다.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이번 4차 위원회는 신속한 코로나19 진단키트 개발 및 코로나19 확산에 성공적으로 대처한 우리나라 K-방역 등 그간의 산학연협력 성과를 돌아보고, 신산업분야를 중심으로 산학연협력을 더욱 활성화하여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는 방안들이 모색됐다.

회의에서는 신기술분야, 코로나19 확산 등 대외환경 변화에 능동적 대응과 세계지적재산기구(WIPO) `19년 세계혁신지수가 세계 129개국 중 26위에 머무르고 있는 산학연협력 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이 필요한 점을 공감하며 ▲인재양성 ▲기술이전·사업화 ▲창업지원 ▲산학연협력 인프라 구축 등 4대 분야별 시행계획 주요 내용과 함께 필요사항이 논의됐다.

인재양성을 위해 규제완화를 통한 대학의 신기술 분야 정원 조정 밋 융복합 석박사 인재양성을 확대하고, IT 및 바이오 분야간 융복합 기술 실용화를 위한 기술사업화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이 20개교에서 40개교로 확대되며, 4단계 BK21사업이 2027년까지 추진된다. 자율적으로 신설되는 대학 신기술분야 학과에 학부 및 대학원을 대상으로 2021학년도 학생정원이 약 9000천명으로 조정된다.

또한 대학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 주식보유 의무관련 ‘산학협력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며, 대학·지역·산업이 협업하여 지역의 자율적 혁신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을 3개교 신규지원하기로 했다.

기술이전·사업화를 위해선 기술 아이디어의 사장 방지를 위한 재발굴 지원 및 긴급 수요에 대비한 기술개발 매뉴얼을 소재·부품분야 및 코로나19 등 대응사례를 토대로 마련하고, 잠재기술을 활용한 공동R&D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 지원을 지속 추진한다. 이에 산학연 협력 R&D가 올해 317억원 620건으로 확대되고 공공기술 사업화 지원에 연 35억원을 지원한다.

창업 지원체제 구축을 위해 창업체험교육 및 기술기반 창업 지원을 확대하고 대학생 연구자 등 수요자 관점의 창업 지원체계 구축에 나선다. 메이커 스페이스가 128곳에서 192곳으로 확대되고, 실험실 특화형 창업선도대학도 5개교에서 15개교로 확대된다.

산학연협력 인프라 고도화를 위해 대학 내 산학협력단지를 2개교에서 4개교로 확대하고, 지역혁신 플랫폼 내 산학연협력 활성화 및 대학·출연연 산학연협력 역량강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위원회에서는 ‘대학의 산학협력 인력양성사업 효과성 제고방안’ 수립계획안이 보고됐으며, 이번 안건에서 산학연계 교육과정의 양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질적 내실화를 위한 점검 및 지원체계가 부족해 이를 보완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또한, 마이스터대 및 고교-전문대 통합 계약학과 등 새로운 교육과정 운영, 기업의 참여확대를 위한 인센티브 지원, 지자체와 연계를 통한 협력체계 구축 등 방안을 마련해 산학협력 인력양성 사업의 효과성을 제고해 자가기로 했다.

국가산학연협력 위원회 위촉직 명단. (자료=교육부)
국가산학연협력 위원회 위촉직 명단. (자료=교육부)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