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5 16:35 (금)
코로나19 백신 개발위해 산학연 뭉친다… '범정부 실무추진단' 발족
코로나19 백신 개발위해 산학연 뭉친다… '범정부 실무추진단' 발족
  • 이민호 기자
  • 승인 2020.04.17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집중 지원하고자 ‘범정부 실무추진단’을 발족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9일 대통령 주재로 산‧학‧연‧병 합동회의를 통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신속히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민관합동 범정부 지원단을 구성했다. 범정부 지원단은 보건복지부장관과 과기정통부장관이 공동단장을 맡고, 기재부‧산업부‧중기부 차관, 질병관리본부장, 식약처장,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됐다.

정부는 범정부 지원단을 뒷받침하기 위해 ‘범정부 실무추진단’ 발족했다. 실무추진단은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방역물품‧기기 연구개발, 생산, 국가비축, 방역 현장 활용 등 전주기에 걸친 상황 분석 및 현장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지원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실무추진단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장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을 공동단장으로 하며, 치료제, 백신, 방역물품‧기기의 각 3개 분과별로 산‧학‧연‧병·정 관계자로 구성하고, 각 분과장 및 관계부처 국장으로 구성된 총괄분과를 두어 운영한다.

‘범정부 실무추진단’은 17일 한국프레스센터(매화홀)에서 국립보건연구원장‧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 공동주재로 1차 회의를 개최하여,현재 국내외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연구개발 현황 및 방역물품‧기기 수급 상황에 대해 점검하고, 현장 애로사항 해소방안을 속도감 있게 논의하기 위한 실무추진단의 역할과 관계부처의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국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유망 아이템에 대한 정부 R&D 투자 확대, 기초연구부터 제품화에 이르는 전주기적 연구개발 지원, 인허가‧제품화 관련 규제개선 방안 등을 담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로드맵”을 마련하여 범정부 지원단에 상정할 계획으로, 이를 위해 실무추진단 산하 3개 분과별(치료제, 백신, 방역물품‧기기) 매주 상시적‧집중적 논의를 통해 세부 의제를 발굴하고, 관련사항을 총괄분과에서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범정부 지원단 산하에 설치될 “기업 애로사항 해소 지원센터(한국보건산업진흥원)”와 연계하여 국내 치료제‧백신 개발 기업의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해소할 수 있도록 전문적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출연(연), 대학 등으로 구성된 “연구개발지원협의체“를 통해 과학기술적 애로사항 해결방안 모색 등에 대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공동추진단장은 “코로나19 완전 극복을 위해서 치료제, 백신의 조기 개발과 방역물품‧기기의 적재적소 보급이 필수적”이며, “실무추진단이 범정부 지원단을 뒷받침하여 주요 현안을 중심으로 실질적 개선 대책과 해결방안을 찾아내고, 이를 실행할 수 있도록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범정부 실무추진단.
코로나19 범정부 실무추진단.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