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2:44 (목)
'소셜 로봇'이 사회의 미칠 영향은?… 기술 영향평가 공개 토론회 개최
'소셜 로봇'이 사회의 미칠 영향은?… 기술 영향평가 공개 토론회 개최
  • 이민호 기자
  • 승인 2019.11.2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기술영향평가 공개 토론회 포스터.
2019년 기술영향평가 공개 토론회 포스터.

AI가 발전되면서 소셜 로봇이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과연 소셜 로봇이 우리 삶과 사회의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알아보는 토론의 장이 마련됐다.

과기정통부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은 22일 서울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2019년 기술영향평가 공개 토론회’를 열고, ‘소셜 로봇’의 기술영향평가 결과에 대해 대국민 의견 수렴을 실시했다.

기술영향평가는 과기정통부가 매년 기술적․경제적․사회적 파급효과가 큰 미래 신기술을 선정해 사회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사전에 평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올해에는 1인 가구, 고령층 증가 등으로 인하여 발생하는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소셜 로봇 기술’에 대한 영향평가를 실시했다.

이번 토론회는 과학기술 및 인문․사회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기술영향평가위원회’와 일반 시민으로 구성된 ‘시민포럼’을 통해 마련한 ‘2019년 기술영향평가 결과’에 대해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개최됐다.

토론회는 “기술영향평가 제도 소개”, “소셜 로봇 기술 강연”, “평가결과(안) 발표”, “패널 토론” 순으로 진행됐으며, 패널 토론에서는 기술영향평가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재신 중앙대 교수(좌장)와 ▲김재홍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실장, ▲이호영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연구위원, ▲김민우 호두랩스 대표, ▲최준식 고려대 교수, ▲변세준 시민포럼 대표가 토론자로 참여했다.

과기정통부 오규택 과학기술혁신조정관은 “과학기술의 발전은 사회 전반에 복합적인 파급효과를 초래하기 때문에, 신기술이 우리 삶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사전 준비가 필요하다.”라고 토론회 취지를 설명하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인간 고유의 영역으로 간주되었던 사회적 기능을 수행하는 소셜 로봇 기술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바람직한 발전 방향을 얻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날 논의된 토론 내용 등을 반영하여 ‘2019년도 기술영향평가 결과(안)’을 보완하고,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의에 보고할 예정이다. 또한, 기술영향평가 결과는 일반 국민들도 쉽게 읽을 수 있는 책자 형태로 발간하여 내년 초 각급기관에 배포하고 과기정통부 홈페이지 등을 통해 공유할 예정이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