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5 18:03 (화)
중기부, 일본 슈출규제 피해입은 소기업‧소상공인 지원 특례보증 확대
중기부, 일본 슈출규제 피해입은 소기업‧소상공인 지원 특례보증 확대
  • 허승원 기자
  • 승인 2019.09.3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부터 시행예정

최근 일본 수출규제조치, 경기침체 등으로 업황 부진을 겪고 있는 여행·관광업종과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매출감소 등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1천10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이 지원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30일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고 있는 여행·관광업계의 자금애로를 해소하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매출액이 감소한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별도 자금을 편성, 10월부터 지원한다고 밝혔다.

여행·관광업종은 관광진흥법상 영세관광사업자에 문체부가 300억원 지원하고, 중기부는 관광 등과 연계된 업종에 종사하는 소기업·소상공인까지 대상을 확대해 총 1,000억원 규모 신용보증 지원한다. 관광업 외에 여행·운송 등 관광 관련업종을 영위하는 소기업‧소상공인에게 업체당 최대 7,000만원까지 보증이 지원된다. 특히,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보증요율을 최대 0.4%p 인하하고, 최대 7년까지 보증 상환기간을 설정하는 등 우대 지원한다.

또한 일본제품을 주로 취급하는 도・소매업이나 일식음식점 등 불매운동으로 인한 매출 감소, 방문고객수 하락 등 영향을 받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해 소상공인정책자금(경영안정자금) 내 별도 지원자금을 마련하고, 금리를 0.2%p 인하해 우대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을 위해 지역신용보증재단에서 시행 중인 ‘해드림 특례보증’과 연계해 보증서 발급 시 보증료율을 최대 0.4%p 인하한 혜택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여행·관광업 중 특례보증을 지원받고자 하는 업체는 10월 1일부터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및 협약은행 각 지점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 관련 애로 소상공인 중 정책자금을 신청하고자 하는 소상공인은 10월 2일부터 전국 62개 소상공인지원센터에 신청이 가능하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