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0:54 (금)
제64회 대한민국학술원상 시상식 개최… 수상자 5명에 각 상금 1억원 수여
제64회 대한민국학술원상 시상식 개최… 수상자 5명에 각 상금 1억원 수여
  • 박은혜 기자
  • 승인 2019.09.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학술원 17일 오후 2시, 본원 대회의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학술원 회원 및 수상자와 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64회 대한민국학술원상 시상식’을 거행한다.

대한민국학술원상은 대한민국학술원이 국내 학술연구 진흥을 위해 세계적 수준의 우수하고 독창적인 연구업적을 이룬 학자에게 매년 수여하는 상으로, 1955년부터 현재까지 총 257명의 수상자를 배출했으며, 우리 학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지닌 권위 있고 영예로운 상이다.

(왼쪽부터) 김영환 한양대 명예교수, 이종은 국민대 명예교수, 이필호 강원대 교수, 김지현 연세대 교수, 윤경구 강원대 교수. (사진=대한민국학술원)
(왼쪽부터) 김영환 한양대 명예교수, 이종은 국민대 명예교수, 이필호 강원대 교수, 김지현 연세대 교수, 윤경구 강원대 교수. (사진=대한민국학술원)

올해 수상자는 사회과학부문 2명, 자연과학기초부문 2명, 자연과학응용부문 1명으로 모두 5명이다. 사회과학부문 수상자인 김영환 한양대 명예교수는 법학자로서 대표 저서인 ‘독일과 한국에서의 법철학과 형법’에서 한국의 법학이 독일의 법학을 어떻게 받아들였는지를 분석‧검토하고 한국의 법학과 법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으며, 이종은 국민대 명예교수는 서양정치사상 분야의 석학으로, ‘정의에 대하여’, ‘사회정의란 무엇인가’등과 같은 저술 활동을 통해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발전에 필요한 사회정의론을 제시하는데 기여했다.

자연과학기초부문 수상자인 이필호 강원대 교수는 유기합성방법론 분야의 선도적인 학자로서, 원자번호 49번인 인듐으로부터 유기인듐 화합물을 합성한 후 이를 이용한 독창적인 촉매 짝지움 반응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고, 김지현 연세대 교수는 미생물 유전체 연구에 매진하여 유전변이와 적응도 간의 관계가 복잡하고 직관적이지 않을 수도 있음을 밝혀 생명진화의 원리 규명에 기여했다.

자연과학응용부문 수상자인 윤경구 강원대 교수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셀룰러 스프레이 콘크리트 기술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슬라이딩 트랙 시공에 성공적으로 적용하여 시공기술 분야에 혁신적 발전을 이룩했다.

이날 수상자들에게는 상장과 메달, 그리고 부상으로 각각 상금 1억원을 수여한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