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5 18:03 (화)
고려대 전태훈 교수 연구팀, 줄기‧골수암 세포 조절 가능한 신약 타겟 발굴
고려대 전태훈 교수 연구팀, 줄기‧골수암 세포 조절 가능한 신약 타겟 발굴
  • 이민호 기자
  • 승인 2019.08.0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수 이식이나 골수암 치료제로 적용될 수 있을 것”

고려대학교 전태훈 교수 연구팀이 조혈줄기·전구세포 및 골수암 세포의 활성을 조절할 수 있는 신약 타겟을 발굴했다고 6일 한국연구재단이 밝혔다.

과기정통부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신약파이프라인개발 지원으로 도출된 이번 성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2일 게재됐다.

논문명은 ‘Phc2 controls hematopoietic stem and progenitor cell mobilization from bone marrow by repressing Vcam1 expression’으로 고려대 전태훈 교수가 교신저자를, 제1저자에는 배준범 박사와 최상필 씨가 공동 참여했다.

혈액세포의 시초가 되는 조혈줄기·전구세포(HSPCs, hematopoietic stem and progenitor cells)는 골수에서 만들어져 말초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여러 면역세포를 재생시킨다. 때문에 조혈줄기·전구세포의 체내 이동(trafficking)은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의 주요한 표적이었다. 빠른 면역세포 재생을 위해 골수이식 환자의 골수에서 말초로의 조혈줄기·전구세포의 이동을 돕는 단백질(G-CSF) 관련 시장만 7조원에 이른다. 반대로 골수암 환자는 골수에 있는 암세포의 말초로의 이동을 억제해야 다른 장기로의 전이를 차단할 수 있다.

연구진은 폴리콤 단백질이 골수 내 미세 환경을 변화시켜 조혈줄기·전구세포가 말초로 이동하는 과정을 돕는 것을 밝혀냈다. 실제 폴리콤 단백질이 없는 생쥐의 흉선과 비장에서는 면역세포 감소로 인한 면역결핍이 일어났다. 조혈줄기·전구세포의 말초로의 이동이 억제되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를 통해 조혈줄기세포나 골수암세포 자체의 활성을 조절하는 기존 방식의 내성 문제를 극복할 수 있도록 골수이식이나 골수암 신약개발의 새로운 표적으로 폴리콤 단백질을 제시한 것이다.

조혈줄기세포가 골수 내에 자리 잡기 위해서는 세포 표면단백질(VLA-4)과 골수기질세포 단백질(VCAM-1)의 결합이 필수적인데, 폴리콤 단백질이 골수기질세포 단백질의 생성을 억제함으로써 둘 간의 결합을 막는 것으로, 연구진은 실제 폴리콤 단백질이 결핍된 생쥐의 골수 내에서 약물을 통해 폴리콤 단백질이 하듯 두 단백질의 결합을 억제하면 다시 면역세포가 재생되는 것을 확인했다.

폴리콤 단백질이 골수 내 조혈줄기·전구세포 이동에 미치는 영향(모식도).(그림=한국연구재단)
폴리콤 단백질이 골수 내 조혈줄기·전구세포 이동에 미치는 영향(모식도).(그림=한국연구재단)


전태훈 교수는 “이 연구는 조혈작용에 핵심적인 조혈줄기·전구세포의 활성을 후성유전적 기법으로 조절할 수 있는 분자적 토대를 만들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면서 “향후 이를 이용한 새로운 치료제가 골수 이식 환자나 골수암 환자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실용화 방안에 대해 전 교수는 “조혈줄기·전구세포의 체 내 이동을 제어하는 방법을 고안하면 특정 인체 질환의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다”며 “골수 이식 환자의 경우 면역세포의 재생이 보다 빨리 일어나야 되기 때문에, 골수 내 조혈줄기·전구세포의 말초로의 이동을 촉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골수암 환자의 경우 골수 내에 존재하는 골수암 세포의 말초로의 이동을 억제하여야지만, 골수암 세포의 다른 장기로의 전이를 차단 할 수 있다”며 “따라서 폴리콤 단백질들의 활성 조절을 이용한 새로운 치료제가 골수 이식 환자나 골수암 환자에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