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3 13:59 (금)
산학연 교류의 장… 31일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 개관
산학연 교류의 장… 31일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 개관
  • 박은혜 기자
  • 승인 2019.07.3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와 부산광역시는 부산 강서구 미음동 연구개발(R&D)융합지구(미음일반산단)에서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이하 ‘B-TBC’) 개관식을 열고, 부산지역의 과학기술 혁신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한다.

이날 개관행사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양성광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이사장, 공순진 동의대학교 총장, 김웅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 등 산·학·연·관 각계 인사 200여명이 참석하여 기념식 개최, 우수기업 탐방 및 격려 등을 진행한다.

B-TBC는 부산연구개발특구(이하 ‘부산특구’)의 R&D허브로서 기술사업화를 지원하고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거점을 마련한다는 목적으로 지난 2016년 12월 착공돼 지난해 9월 완공됐다. 예산은 국비와 시비가 각각 절반씩 총 364억7700만원이 투입됐다.

B-TBC는 부지 1만9188㎡, 연면적 1만2965㎡의 지상 9층으로 조성됐다. 총 66실의 기업입주공간을 갖추고 있으며, 게스트룸(40실), 국제회의실, 구내식당 등 입주기업을 위한 부대시설이 함께 마련되어 있어 부산특구의 기술사업화 및 지역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한 핵심시설 역할을 수행한다. 본관 1층에 자리한 교류공간인 코워킹 스페이스(I-Cube)는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교류공간으로 향후 기술사업화ㆍ창업 관련 다양한 교육, 포럼 등을 개최하는 등 지역기업의 역량 강화를 위한 장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B-TBC가 입지한 미음동 R&D융합지구는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등의 출연연 분원이 위치하고, 한국해양대학교 미음캠퍼스도 들어서 있는 등 입지조건이 뛰어나 산학연의 가교로서 기업의 수요에 부응하는 역할을 충실히 해낼 것으로 과기정통부와 부산시는 기대하고 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부산특구는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기술을 사업화하여 부산의 미래 신산업을 창출할 수 있는 무한한 잠재력을 가진 지역”이라며, “정부는 부산특구가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은 “B-TBC 개관을 계기로 부산특구가 부산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연구개발특구를 더욱 활성화하여 새로운 서부산 시대를 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 전경. (사진=과기정통부)
부산글로벌테크비즈센터 전경. (사진=과기정통부)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