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0:54 (금)
전파기기 시장진출 쉬워진다… 과기정통부, 적합성평가에 관한 고시 개정
전파기기 시장진출 쉬워진다… 과기정통부, 적합성평가에 관한 고시 개정
  • 이민호 기자
  • 승인 2019.07.2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기, 블루투스 스피커 등 기기 41종, ‘지정시험관 적합등록’으로 완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방송통신기자재등의 적합성평가에 관한 고시’를 개정하고 24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적합성평가는 전파 혼・간섭 방지, 전자파로부터 인체 및 기기를 보호하기 위해 판매자 등이 시장에 유통하기 전 기술기준 적합여부를 확인하는 제도로, 과기정통부는 현장에서 제기된 시험・인증 규제부담에 대한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내용을 반영해 규제를 완화했다.

이번 개정으로 기업의 시장진출이 좀 더 수월해질 전망이다. 개정내용은 크게 ▲전파 혼・간섭 등을 발생시킬 가능성이 낮은 대상기기의 규제수준 완화 ▲적합성평가를 받은 구성품을 사용한 일부 다품종 완성제품의 절차 간소화 ▲적합성평가 대상기기 분류체계 개편 등으로 구분된다.

방송통신기자재등의 적합성평가에 관한 고시 개정 주요 내용.(자료=과기정통부)
방송통신기자재등의 적합성평가에 관한 고시 개정 주요 내용.(자료=과기정통부)

먼저. 무선 공유기(Access Point), 교통카드 리더기, 블루투스 스피커 등 41종의 유・무선기기에 대한 적합성평가 규제수준이 ‘적합인증’에서 ‘지정시험기관 적합등록’으로 완화됐다. 인증심사가 생략돼 시간과 비용이 절감됨으로써, 제조・판매・수입업체가 유・무선기기를 시장에 적기 출시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적합성평가를 받은 전동기를 사용한 완구’ 및 ‘적합성평가를 받은 유선팩스 모듈을 사용한 사무기기’의 완성제품의 경우 해당 시험을 생략하고 서류를 간소화한 상태에서 적합등록 절차를 진행한 후, 시장에 출시할 수 있도록 개선됐다. 이에 시험비용이 절감되는 등 해당 다품종 기기를 제조·판매하는 중소기업들의 경제적 부담이 완화될 것으로 과기정통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외에도 적합성평가 대상기기 분류체계가 적합성평가 대상 여부, 규제수준, 적용 기술기준 등을 국민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개편된다. 수입기기는 통관 전에 의무적으로 적합성평가 표시(KC)를 하는 것이 원칙이나, 구매자가 직접 부착할 수 있도록 표시 스티커 등을 사전에 제공하는 경우 통관할 수 있게 허용함으로써, 통관 과정에서의 수입업체의 편의성을 제고됐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