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0:28 (화)
전남대, 기초의과학분야 국책연구사업 선정… 7년간 105억 지원 받는다
전남대, 기초의과학분야 국책연구사업 선정… 7년간 105억 지원 받는다
  • 박정은 기자
  • 승인 2019.06.04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6년간 경조직 질환 극복 도전

전남대학교 고정태 교수 연구팀이 선도연구센터사업 기초의과학분야(MRC)에 최종 선정돼 앞으로 7년간 무려 105억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전남대 고정태  교수. (사진=전남대)
전남대 고정태 교수. (사진=전남대)

전남대 고정태 교수(치의학전문대학원) 연구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2019년 선도연구센터사업에 ‘경조직 바이오인터페이스 연구센터’의 이름으로 경조직 항상성 조절에 대한 총체적 이해와 질환의 예방, 진단 및 치료를 위한 신개념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에 나선다. 또 광주광역시와 ㈜쿠보텍의 지원을 받아 경조직 질환 극복을 위한 실용화 사업도 함께 추진하게 된다.

이로써 전남대 치의학전문대학원은 지난 2011년 ‘바이오미네랄장애연구센터(센터장 고정태)’에 이어 올해 또다시 ‘경조직 바이오인터페이스 연구센터’가 MRC분야에 선정됨에 따라, 앞선 사업의 연구결과가 세계적인 과학저널인 ‘네이처’에 게재되는 등 정상급 연구역량을 과시하게 됐다.

고정태 연구 책임교수는 “경조직 바이오인터페이스 연구센터는 인체조직과 경조직 사이의 상호작용을 규명하고 경조직 질환의 새로운 병인과 제어방법을 제시함으로써 현대사회에 만연한 염증·대사질환 환자의 경조직 질환 치료에 새로운 전기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 미란다 원칙

본지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의 언론 윤리 준수를 서약하였습니다.
취재원과 독자는 산학뉴스에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 edit@sanhak.co.kr , 전화 : 031-347-5222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